메뉴 건너뛰기

대한민국 카바레트(Kabarett) 연구회

Kabarett_sym02.jpg

 

Welcome

 

1960년대 민권 운동과 반전 시위가 일어나고 있을 때, 하버드대 법대에서 졸업식이 열렸다. 
연사로 나선 한 하버드 법대생이 다음과 같은 연설을 했다. 

 

"우리나라의 거리들은 혼란의 도가니입니다. 대학들은 폭동과 난동을 피우는 학생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공산주의자들은 우리나라를 호시탐탐 파괴하려 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는 무력으로 우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국가의 도처에 지금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렇습니다. 
내부의 적과 외부의 적이 들끓고 있는 지금 우리나라에는 법과 질서가 필요합니다. 
법과 질서가 없다면 우리나라는 살 수가 없습니다."

 

하버드대의 학부모들과 졸업생들로 이루어진 청중들은 그 연설에 긴 박수를 보냈다. 
박수소리가 잦아든 후에 그 학생은 청중들에게 조용히 말했다. 

 

"지금 말한 것들은 1932년 아돌프 히틀러가 연설한 것입니다."

 

하워드 진, <오만한 제국> 중에서.

 

  위의 글은 인터넷에 떠도는 작은 포스터를 무단 인용 하였습니다.

 

 

 

아래의 포스터는 대한민국 카바레트 연구회에서 무단 사용하고 있는 독일 카바레트 포스터 입니다.
또한 너무나도 뻔뻔하게 당연히 이 도안을 대한민국 카바레트 연구회 심볼링으로 무단 사용하고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c56edc23df8a0f536714a9115a91333d.JPG

 

 

 

위로